다스 변호사 비용 대납 의혹…이학수 전 삼성 부회장 내일 소환

檢, 내일 오전 10시 이학수 '뇌물공여' 피의자 조사

이학수 전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자료사진)
다스(DAS)의 미국 내 소송비용을 삼성전자가 대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이학수(72) 전 삼성전자 부회장을 소환한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15일 오전 10시 이 전 부회장을 뇌물공여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전 부회장은 미국에서 다스가 BBK투자자문을 상대로 투자금 140억 원 환수 소송을 벌일 때, 삼성전자가 대형로펌 '에이킨검프'(Akin Gump) 선임 비용을 대납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 관계자는 "뇌물 수사라는 점을 명확히 말씀드린다. 공무원이 개입이 안 돼 있으면 뇌물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소송비 대납 과정에 이명박(77) 전 대통령 측이 관여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검찰은 이 전 부회장을 상대로 당시 삼성이 다스 소송비를 지원하게 된 경위, 이 전 대통령 측의 지원 요청 여부 등을 집중 캐물을 방침이다.

최근까지 해외에 체류하던 이 부회장은 귀국해 조사에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검찰에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다스는 미국으로 도망친 BBK투자자문 김경준 전 대표를 상대로 8년간 지리한 소송전 끝에 2011년 2월 140억 원을 돌려받았다.

이 전 대통령은 돈을 돌려받는 과정에서 청와대와 외교부를 동원해 다스를 돕는 직권남용을 저질렀다는 혐의로 고발됐다. 이후 다스의 실소유자가 사실상 이 전 대통령이라는 의혹이 본격적으로 불거지기 시작했다.

여기에 검찰이 돈을 돌려받는 과정에서 삼성전자가 변호사 비용을 대납한 정황을 최근 포착, 지난 8일과 9일 삼성전자 사옥과 이 전 부회장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에이킨검프와의 거래 자료 등을 확보했다.

다스의 자금 환수 1년여 전인 2009년 12월 이건희(76) 삼성전자 회장이 이 전 대통령으로부터 '단독' 특별사면을 받은 점도 공교로운 대목이다. 그는 조세포탈·배임 등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확정 받은 상태였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