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충북 환경범죄 절반은 '대기'분야


지난해 충북도내에서 환경당국이 수사한 환경범죄 가운데 대기 분야가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강유역환경청(청장 김동진)은 지난 한해 동안 도내에서 모두 30건의 환경범죄를 수사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분야별로는 대기가 15건으로 50%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폐기물 7건, 수질 4건, 환경평가 2건, 화학물질과 가축이 각각 1건이었다.

환경청 관계자는 "과거에 비해 환경범죄 유형이 다양화, 지능화되고 있다"며 "철저한 증거확보와 면밀한 법령검토로 변화하는 추세에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