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AI 활용한 해킹기술 개발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북한도 이미 기술 확보했을 가능성 높아
중국과 러시아가 인공지능(AI)를 활용한 해킹기술을 개발했다고 일본의 산케이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주일 미군사령부 사이버보안 책임자였던 스콧 자코프는 중국과 러시아가 지난해 자동으로 수많은 PC나 스마트폰에 바이러스를 보내는 AI기술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PC와 스마트폰에서 정보를 수집하거나 시스템을 파괴할 수 있으며 금품을 빼앗을 대상을 찾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AI가 스스로 학습하는 딥러닝으로 공격기술과 수법을 스스로 향상시켜 우수한 해커가 될 수 있도록 하고 수면을 취할 필요가 없어 공격의 효율성이 크게 오를 것으로 분석됐다.

자코프는 인간 해커의 경우 수법과 공격시간대 등을 통해 범행을 식별하기 쉬웠으나 AI를 통한 공격은 조사가 어려워 공격자는 추적을 쉽게 피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에 일본정부의 정보를 해킹하는 해커집단이 존재하고 러시아의 경우 민주당 전국위원회를 공격한 해커집단이 확인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중국과 러시아의 해커집단이 AI를 사용하면 더 큰 피해가 일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최근 수년간 북한의 소행으로 판명된 사이버공격을 분석한 결과 북한이 이미 AI기술을 확보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