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국조실장 "가상화폐 거래 투명화 최우선 고려"

"블록체인 기술 적극 육성"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14일 가상화폐(암호화폐) 정책과 관련해 거래 투명성을 최우선으로 하고,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가상화폐 규제 반대에 대한 청와대 홈페이지 청원에 홍 실장의 답변을 공개했다.

이번 청원은 한 달간 28만 8000여명이 참여해 청와대나 정부가 답변에 나서야하는 기본 요건을 채웠다.

홍 실장은 "가상통화 거래 과정에서의 불법행위와 불투명성은 막고, 블록체인 기술은 적극 육성해 나간다는 게 정부의 기본 방침"이라며 "현행법 테두리 내에서 가상통화 거래를 투명화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있다"고 말했다.

홍 실장은 또 "시장 상황과 국제 동향 등을 주시하며 모든 수단을 다 열어놓고 세심하고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며 최근 현장 점검을 통해 드러난 가상통화 취급업소의 불법행위와 불투명한 운영 및 취약한 보안조치 등에 대해 정부가 엄정히 대응해 개선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게 단속하고 사법처리 하는 것은 정부의 당연한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가상통화 취급업소의 불공정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뜻이다.

홍 실장은 정부 규제로 인한 블록체인 기술 위축 우려에 대해서는 "블록체인 기술은 물류·보안·의류 등 여러 산업과 접목해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는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기술로, 올해 블록체인 관련 예산을 크게 늘렸고 상반기에 블록체인 산업발전 기본계획도 발표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 "가상통화는 국경이 없는 문제로 최근 G20(주요 20개국)을 중심으로 국제적 논의가 시작되고 있고, 우리 정부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라며 "하루에도 여러 번 크게 변동하는 시장인 만큼 참여자는 신중히 판단해 달라"고 당부했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