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규은아, 열심히 해줘서 고마워… 다시 준비하자!"

- +

뉴스듣기
눈물 쏟은 김규은 보듬은 의젓한 감강찬

'규은아 울지마' 한국 피겨 페어의 김규은-감강찬 조가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페어 쇼트프로그램을 마치고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감강찬은 경기 후 눈물을 보인 김규은을 보듬는 의젓함을 보였다. (사진=노컷뉴스)
한국 피겨 페어의 김규은(19)-감강찬(23) 조가 올림픽 첫 개인전을 마쳤다. 계속된 실수에 결국 김규은은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 감강찬 역시 아쉬움 가득했을 터지만 동생을 먼저 생각하고 보듬는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김규은-감강찬은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21.04점에 예술점수(PCS) 22.89점, 감점 1을 합쳐 42.93점을 기록했다.

이날 점수는 지난 9일 단체전 쇼트프로그램(52.10점) 점수보다 9.17점이나 낮았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최고점(55.02점)에는 무려 12.09점이나 못 미치는 결과다.

첫 번째 연기 과제인 더블 트위스트 리프트를 레벨 3으로 처리하고 기분 좋게 출발했다. 그러나 점프에서 문제가 생겼다. 스로 트리플 살코에서 김규은이 앞으로 크게 넘어지는 착지 실수를 범해 감점 1을 당했다.

흔들린 김규은은 트리플 살코에서도 3회전을 채우지 못해 무효처리를 받았다. 이후 마음을 다잡고 마지막까지 온 힘을 다해 연기를 마쳤다.


'내가 지켜줄게' 피겨 스케이팅 김규은-감강찬 조가 14일 오전 강원도 강릉시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페어 스케이팅 쇼트 프로그램에서 멋진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노컷뉴스)
김규은의 표정을 밝지 못했다. 점수를 확인하고 눈물을 쏟아냈다. 눈물은 쉽사리 멈추지 않았다. 그는 "실수를 범해 아쉽다. 큰 대회에 나왔다는 것 자체에 감사하다. 다음에는 조금 더 잘했으면 좋겠다"며 벅차오르는 감정에 말을 잇지 못했다.

감강찬은 상심해있는 동생을 위해 오히려 더욱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실수가 나와 아쉽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한 것 같다. 끝까지 즐겨서 후회는 없다. 굉장히 좋았다"고 밝혔다.


경기 전까지 컨디션이 좋았기에 실수는 쉽사리 머릿속에서 지워지지 않았다. 김규은은 "안 하던 실수를 했다. 오늘 아침에도 그렇고 계속 좋았다. 실수가 나와 더 많이 아쉽다"고 흐느꼈다.

김규은이 눈물을 참지 못하자 감강찬은 "중간부터 아쉬워하는 표정 보였는데 끝까지 열심히 해줘서 고맙고 조금 쉬고 다시 열심히 준비하자"는 말로 김규은을 다독였다.

★"한번 해보자"…김민석을 일깨운 이승훈의 한 마디

★[영상] '무한댄스'로 개회식 하드캐리…자원봉사 댄스팀 집중해부

★[개회식 비하인드] 관중 떠난 개회식장, 공연진 이름이 남았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