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시장, 인원은 금융 vs 인기는 식·음료 vs 미래는 소셜·오픈마켓

- +

뉴스듣기

지난해 채용공고가 가장 많이 등록된 업종은 '금융'으로 나타났다. 입사지원자가 가장 많았던 업종은 '식음료·외식'이었고, 채용공고와 입사지원자수가 다른 업종에 비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업종은 '소셜커머스·오픈마켓·쇼핑몰'이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지난 해 자사사이트에 등록된 업종별 채용공고수와 입사지원자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채용공고가 가장 많이 등록된 업종은 '은행·보험·증권·카드(금융)' 업종으로 연간 전체 채용공고 가운데 9%를 차지했다.

두 번째로 채용공고가 많았던 업종은 '식음료·외식' 업종으로 전체의 7.0%였고 다음은 '소셜커머스·오픈마켓·쇼핑몰' 업종으로 채용공고 중 5.2%를 차지했다.


'소셜커머스·오픈마켓·쇼핑몰'업종의 채용공고는 지난 2016년 연간 채용 공고 가운데 4.5%를 차지했으나 지난해에는 0.7%P 증가한 5.2%로 집계됐다. 모바일 쇼핑 시장이 성장하면서 이들 업종에서 채용이 활발하게 이뤄졌던 것으로 풀이된다.

구직자들의 입사지원이 가장 많았던 업종은 '식음료·외식' 업종으로 지난해 전체 입사지원자수의 6.8%를 차지했다.

'소셜커머스·오픈마켓,쇼핑몰' 업종은 2016년 2.3%에서 3배 가까이 증가한 6.1%를 기록하면서 입사지원자가 두 번째로 많았다.

이밖에 △전기·전자·제어(5.9%) △백화점·유통·도소매(5.9%) 업종 순으로 입사지원자수가 많았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