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시장, 인원은 금융 vs 인기는 식·음료 vs 미래는 소셜·오픈마켓


지난해 채용공고가 가장 많이 등록된 업종은 '금융'으로 나타났다. 입사지원자가 가장 많았던 업종은 '식음료·외식'이었고, 채용공고와 입사지원자수가 다른 업종에 비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업종은 '소셜커머스·오픈마켓·쇼핑몰'이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지난 해 자사사이트에 등록된 업종별 채용공고수와 입사지원자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채용공고가 가장 많이 등록된 업종은 '은행·보험·증권·카드(금융)' 업종으로 연간 전체 채용공고 가운데 9%를 차지했다.

두 번째로 채용공고가 많았던 업종은 '식음료·외식' 업종으로 전체의 7.0%였고 다음은 '소셜커머스·오픈마켓·쇼핑몰' 업종으로 채용공고 중 5.2%를 차지했다.


'소셜커머스·오픈마켓·쇼핑몰'업종의 채용공고는 지난 2016년 연간 채용 공고 가운데 4.5%를 차지했으나 지난해에는 0.7%P 증가한 5.2%로 집계됐다. 모바일 쇼핑 시장이 성장하면서 이들 업종에서 채용이 활발하게 이뤄졌던 것으로 풀이된다.

구직자들의 입사지원이 가장 많았던 업종은 '식음료·외식' 업종으로 지난해 전체 입사지원자수의 6.8%를 차지했다.

'소셜커머스·오픈마켓,쇼핑몰' 업종은 2016년 2.3%에서 3배 가까이 증가한 6.1%를 기록하면서 입사지원자가 두 번째로 많았다.

이밖에 △전기·전자·제어(5.9%) △백화점·유통·도소매(5.9%) 업종 순으로 입사지원자수가 많았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