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북한, 평창 통해 국제사회와 소통…평화정착 단초"

가- 가+

정부, 남북교류협력기금서 북한 대표단에 29억원 지원 의결

조명균 통일부 장관.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지원하기 위해 남북협력기금에서 약 29억원이 집행된다.

정부는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재로 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남북협력기금에서 28억 6천만원을 지원하기로 의결했다.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예술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의 체류 지원에 들어가는 비용이다.


조명균 장관은 회의 시작에 앞서 "북한 대표단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여러 형태로 참여함으로써 당초 목표했던 평화올림픽의 좋은 계기가 되고 있고,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의 단초가 되는 중요한 화합의 장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조 장관은 "고위급대표단부터 시작해 예술단과 선수단, 응원단 등 약 492명의 많은 인원들이 방남해 북한이 평창 올림픽을 통해 국제사회와 소통하는 기회가 되고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켜나가는 협의의 장으로 연결되기를 기대하는 시간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북한 대표단 참가와 관련해 많은 국민들과 국제사회에서 지지도 하고 있고 한편으로는 우려도 하고 계신다"며 "이런 점에 유념하면서 특히 IOC 규정이나 국제관례, 유엔 등 각국에서 하고 있는 북한에 대한 제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국제사회와도 긴밀히 협조하면서 남은 행사도 잘 치러나가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또 "3월 9일부터 시작되는 동계 패럴림픽 북한 참가 문제도 잘 협의해서 대처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오후 강원 강릉시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열린 통일부 장관 주재 북측고위급대표단 만찬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천해성 통일부 차관, 최문순 강원도지사, 조명균 통일부 장관,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김기홍 평창동계올림픽 기획사무처장.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통일부는 과도한 지원이라는 보수 여론의 지적을 의식한 듯 "이번 지원은 우리 정부와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 등에서 북한 대표단 파견과 편의 제공에 합의한 데 따른 것"이라며 "국제적 대북제재 상황 등을 고려하면서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의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사업이 완료된 이후 비용이 정산되는 만큼 기존 사례에 비추어 볼 때 실제 집행되는 금액은 의결된 금액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역대 최대 규모의 북한 대표단(650명)이 참여했던 지난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당시 정부는 21억여원의 지원을 의결했다가 최종적으로 13억 5천만원을 집행한 바 있다.

이날 교추협에는 정부측에서 조명균 장관과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등 11개 부처 차관과 차관급 공무원이, 민간에서는 김병연 서울대 교수 등 3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