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공장폐쇄에 與 "방만경영" vs 野 "文, 수수방관"

지역경제 피해 우려 한목소리…책임 소재 놓고는 엇갈린 반응

(사진=자료사진)
GM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해 정치권은 한 목소리로 지역경제 피해를 우려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면서도 책임 소재 등에 대해서는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4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자구책 마련 없이 바로 공장을 폐쇄함에 따라 지역 경제 영향과 노동자들의 어려움을 생각하면, GM이 대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 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경영부실의 책임을 정부에 떠넘기려 할 것이 아니라 방만 경영을 반성하고 자구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면서 GM이 최근 3년 간 2조원 손실을 기록했다는 점이나 신차 개발에 소홀한 점, 높은 부품 단가 등을 문제로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 당국은 한국GM의 정상화 등 일자리와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야 할 것"이라며 "협력체 직원들에 대한 실업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조선소에 이어 GM 공장이 문을 닫아 군산 시민들의 충격이 클 것"이라며 "당도 TF를 구성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날 공식적으로 출범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대선 기간에 군산조선소 정상화를 약속했지만 휴지조각이 됐다"며 "이번 GM공장폐쇄도 정부는 아무런 선제적 대책 제시 없이 수수방관만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구호뿐인 일자리 정책으로 인해 국민은 실업폭탄에 울고 있다"며 "군산을 하루 속히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지정.선포할 것과 행정.재정.금융 상의 지원을 신속하게 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과거 미국GM 본사와 한국GM 사이에 불법적인 내부거래 등이 있었는지 국세청과 금융위에 실태조사를 요구한 바 있다"며 "이 문제에 대해 책임을 방기하고 있다가 폐쇄결정까지 오게 된 것"이라고 정부 책임을 지적했다.

호남 중진 의원들이 모인 민주평화당도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다만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난 수위는 바른미래당보다 낮았다.

조배숙 대표는 "명절을 앞두고 공장 근로자와 협력업체 직원들을 거리로 내쫓은 GM도 문제지만 손 놓고 있던 정부의 안이한 대처도 문제"라며 "군산을 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한국GM 정상화 방안을 마련하라"고 했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