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통합과정 아쉽지만 바른미래당 출현 축하"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국 정치 '새판짜기' 위해 성공적으로 발전 하길"

국민의당 손학규 상임고문.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손학규 전 국민의당 상임고문은 14일 새롭게 출범한 바른미래당을 향해 "대한민국 정치의 '새판짜기'를 위해 바른미래당이 성공적으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 고문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중도개혁 정당의 출현을 축하한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손 대표는 "우리 정치가 이분법적 선악논리와 독선에 치우친 양극 정치에서 벗어나 국민을 통합하는 디딤돌이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저는 원래부터 중도개혁 통합론자였고, 양당 통합을 안철수 대표에게 제의한 사람"이라고 했다.


다만 "통합과정에서 보인 분열 행태와, 전당대회조차 없이 강행한 통합과정을 보면서, 민주주의를 최고의 가치로 신봉해온 저는 가슴이 아팠다"며 매끄럽지 못한 통합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손 고문은 "그렇지만 바른미래당은 중도개혁정당으로 성공해야 한다"며 "한국정치를 통합하는데 앞장서야 합니다. 일부 언론의 논조대로 범보수 범진보의 양 진영으로 한국정치를 재편하는데 앞장서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그는 "다당제는 불가피한 우리정치의 현실이 됐다. 다당제를 제도화시켜서 정치세력이 타협하고, 권력을 나눠 갖고, 협의를 일상화하는 협치가 제도화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권에서 진행되고 있는 개헌 논의에 대해 "본격적으로 전개될 개헌논의도 다당제에 의한 합의제 민주주의로 권력구조를 바꾸는데서 시작해야 한다"며 "선거구제 개편도 권력구조 개편의 중심이 돼야 한다. 독일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채택해서 다당제에 기초한 연합정치의 틀을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