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에도 취업자 30만명 회복

가- 가+


올해 최저임금 대폭 인상으로 대규모 실업난이 벌어질 것이라던 일부 전문가와 보수 언론의 주장과 달리 지난달 취업자 수가 증가하며 4개월 만에 30만명대를 회복했다.

1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1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 달 취업자 수는 2621만 3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3만 4천명 증가했다.


지난해 9월 이후 12월까지는 취업자 수 마지노선인 30만명 선이 무너졌지만, 4개월 만에 다시 30만명 이상을 회복했다.

산업별로 보면 교육서비스업(-6만 7천명, -3.5%), 도매 및 소매업(-3만 2천명, -0.8%) 등에서는 감소했지만, 제조업(10만 6천명, 2.4%), 건설업(9만 9천명, 5.2%), 농림어업(9만 4천명, 10.5%),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6만 2천명, 6.6%) 등에서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최저임금 직격타를 맞을 것으로 보였던 숙박 및 음식점업은 3만 1천명이 감소(-1.3%)했지만, 전달(-5만 8천명)보다 오히려 감소 폭은 줄어들었다.

실업자는 30대에서는 감소했지만, 40대와 20대, 60세 이상 등에서 증가하면서 전년동월대비 1만 2천명 증가한 102만명을 기록했다.

실업률은 25~29세, 30대, 60세 이상에서 하락했지만, 20~24세, 40대 등에서 상승해 전년동월과 같은 3.7%를 기록했다.'

또 15~29세 청년실업률은0.1%p 증가한 8.7%를 나타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쉬었음(11만 9천명, 6.3%), 연로(4만 9천명, 2.2%)에서 증가했지만, 재학·수강 등(-13만명, -3.2%), 육아(-10만 2천명, -7.6%), 심신장애(-6천명, -1.5%) 등에서 감소해 전년동월대비 6만 4천명 줄어든 1684만명이었다.

이 가운데 구직단념자는 55만 3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만 3천명 감소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