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타나의 감탄 "최민정의 스퍼트 정말 빨랐다"

가- 가+

실격 처리됐지만, 정상급 기량으로 박수

경기 후 포옹하는 최민정과 아리아나 폰타나. (사진=노컷뉴스)
"최민정이 마지막에 쫓아올 걸 알았기에 더 빨리 달려야했죠."

쇼트트랙 여자 500m 금메달리스트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가 가장 경계했던 선수는 역시 최민정(20, 성남시청)이었다. 시작부터 결승선까지 최민정의 추격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레이스를 펼쳤다.


폰타나는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42초569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2cm 차이로 2위를 기록한 최민정은 비디오 판독을 통해 은메달을 뺏겼다.

폰타나는 스타트부터 치고나갔다. 이후에도 스피드를 늦추지 않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최민정의 추격을 의식한 덕분이다.

폰타나는 "스타트가 가장 빨랐다는 것을 알았다. 또 최민정이 마지막에 쫓아올 걸 알았기에 시작부터 빨리 달려야하는 것도 알았다"면서 "다만 관중의 함성 덕분에 최민정이 쫓아온다는 것을 쉽게 느꼈다"고 강조했다.

김선태 총감독이 밝힌 최민정의 실격 사유는 마지막 폰타나와 충돌이 아닌 킴 부탱(캐나다)와 충돌 과정에서 손으로 무릎을 건드린 임패딩 반칙이었다. 추후 실격 처리됐지만, 최민정은 그 과정에서 킴 부탱에 밀려 살짝 페이스를 잃었다. 하지만 마지막 순간까지도 폰타나를 압박하는 세계 정상급 기량을 선보였다.

폰타나도 "결승선에 다가왔을 때 최민정은 정말 빨랐다"고 감탄한 뒤 "하지만 나도 스피드를 유지했고,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꿈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외신의 감탄 "넘어졌다고? 한국 쇼트트랙이야"

★클로이 김의 특별한 올림픽 '부모님 나라에서 금빛 연기'

클로이 김의 힘 "높이 날아오르면 아드레날린이 나와요"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