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는 내 업적" 자랑

- +

뉴스듣기
"폐쇄된 군산공장 디트로이트로 돌아올 것"...GM군산공장 폐쇄, 미국우선주의 영향 받았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노컷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 자동차 기업인 ‘제네럴모터스(GM)가 한국 군산공장을 폐쇄하고 공장을 미국 디트로이트로 옮기기로 결정했다’며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자신의 공으로 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공화-민주 양당 의원들과 무역관련 회의를 연 자리에서 “방금 들어온 소식”이라며 문서를 집어들고 읽어내려갔다.


그는 “한국GM이 1차 구조조정을 발표했는데 여기에는 오는 5월까지 군산 공장의 제조 중단과 폐쇄 안이 담겨있다”며 “GM이 디트로이트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기 전에는 이런 소식을 들어본 적이 없을 것”이라며 “공장이 한국에서 디트로이트로 돌아오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GM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트럼프 대통령의 ‘아메리카 퍼스트’ 즉 미국우선주의 정책이 상당한 영향을 끼쳤음을 암시하는 대목이다.

GM은 전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군산 공장 폐쇄를 구조조정의 ‘1단계(first step)'’라고 표현하면서, 이달 말까지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한국정부 등에 경고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방 의원들과의 무역관련 회의에서 중국은 물론 주요 무역 적자국인 한국에 대한 공격을 이어가는 모습도 보였다.

그는 “우리는 사우디아라비아와 한국을 방어해주는데 아무것도 돌아오는게 없다”며 “정말 불공정하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또 이날 회의에 참석한 롭 포트먼(오하이오) 공화당 상원의원은 한국이 철강의 환적지로 활용되고 있다“며 ”어떤 철강이 중국에서 환적되는 것인지 알 수 없다“면서 선별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발언했다.

그런가하면 미국산 철강만 사용할 수 있도록 하자는 발언이 나오는 등 회의 내내 무역관련 강경 발언들이 이어진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 미국에서 무역관련 규제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