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2PM 준케이 "어리석은 판단, 깊이 반성"


2PM 멤버 준케이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음주운전 사실이 적발된 2PM의 준케이(본명 김민준)가 팬들에게 사과했다.

준케이는 13일 오후 2PM 팬 커뮤니티에 '민준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먼저 여러분들께 이런 일로 글을 쓰게 되어서 너무 죄송하다"며 "제 자신의 순간적인 판단이 어리석었다"고 밝혔다.


이어, "음주운전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알면서도, 이런 실수를 저지른 제 자신을 돌아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준케이는 "저를 믿고 큰 사랑을 주신 팬 여러분들께, 그리고 우리 멤버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다.

앞서 준케이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도 입장을 내어 "김민준은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고, 해외 파트너사들과 이미 계약이 체결된 일정에 대해서만 상대 회사들의 의사를 존중해 그 진행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발표했다.

준케이는 지난 10일 오전 7시쯤 서울 신사역 사거리에서 음주단속에 적발됐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74%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