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평창] "국민들께 행복을" 남북 단일팀, 日과 운명의 최종전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12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관동대 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별리그 2차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패배한 뒤 아쉬워 하고 있다 (사진=노컷뉴스)

남북 단일팀으로 구성된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코리아'가 숙명의 라이벌 일본과 맞대결을 펼친다. 이미 2패를 당해 플레이오프 진출이 좌절된 남북 단일팀의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다.

새라 머리 감독이 이끄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은 14일 오후 4시40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일본을 상대로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 나선다.

남북 단일팀은 아직까지 승점이 없다. 득점도 없다. 강호 스위스와 스웨덴에게 연거푸 0-8로 졌다.

이번 대결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최대 이슈 중 하나이자 전세계의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경기로 상대가 일본이라 국내의 관심이 고조될 전망이다.

객관적 전력은 일본이 앞선다. 일본도 '코리아'처럼 2패를 당했다. 경기 내용은 더 나았다. 스웨덴에게 1-2로 졌고 스위스에게도 1-3으로 분패했다.


일본에게는 확실한 동기부여가 있다. 일본 여자 아이스하키는 아직 올림픽 무대에서 승리를 경험해보지 못했다. 1998년 나가노 대회에서 5전 전패를 당했고 2014년 소치 대회에서도 3패를 당하고 물러났다.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일본과의 역대 전적에서 7전 7패로 일방적인 열세에 놓여 있다. 작년 2월 일본 삿포로 아시안게임 때는 0-3으로 졌다. 1피리어드 초반 선제골을 내준 뒤 선전을 펼치다가 체력이 떨어진 3피리어드 막판에 2골을 더 내줬다.

이번에는 남북한이 하나가 되어 일본에 맞선다. 게다가 마지막 경기다. 전국민의 응원을 받고 있는만큼 좋은 경기력을 선보여야 한다는 동기부여만큼은 일본보다 크다.

새라 머리 남북 단일팀 감독은 "우리 선수들은 지난 두 경기를 잊었다"며 "한국과 일본의 역사적인 관계는 잘 알고 있다. 아시아 최고의 팀이 되기 위해 일본과 경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강한 승리 의지를 드러냈다.

최지연은 "같은 그룹 중 스위스, 스웨덴보다는 일본을 상대로 몸을 던져서라도 무조건 이겨야겠다는 마음이 크다. 아시안게임 때도 2피리어드 이후 0-3으로 졌다. 충분히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일본을 이긴 적이 없다. (승리를 통해) 한일전이 이슈가 돼서 국민들에게 많은 행복을 줄 수 있을 것 같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14일 오전 10시부터는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남북이 선의의 경쟁을 펼친다.

피겨 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 한국의 김규은-감강찬 조와 북한의 렴대옥-김주식 조가 나란히 출전해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연기 대결을 벌인다.

렴대옥-김주식 조는 지난해 예선을 통과해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지만 최종 신청을 하지 않아 출전이 무산되는듯 했다. 이를 두고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우세했다. 하지만 북한의 참가가 확정되면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렴대옥-김주식에게 와일드카드를 부여해 대회 참가를 허락했다.

김규은-감강찬과 렴대옥-김주식은 여러차례 합동훈련을 하며 우정을 쌓았다. 김규은-감강찬은 지난달 대만에서 열린 4대륙 피겨선수권 대회 당시 렴대옥-김주식과 대화를 나눴냐는 질문에 "만나서 반가웠고 평창에서 다시 또 만나자고 얘기했다"고 답한 바 있다.


올림픽 개최국 출전권으로 대회에 나서는 한국과 극적으로 올림픽에 참가하게 된 북한의 은반 위 경쟁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주목해야 하는 승부다.

★'실격만 4명' 중국 쇼트트랙 올림픽 5연패 꿈, 반칙에 물거품

★'우리도 한다' 女 이어 男 쇼트트랙도 계주 올림픽 신기록

★日, 올림픽 도핑 적발에 당혹 "대체 왜? 이해 불가, 억울하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