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측 "준케이 음주운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준케이(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2PM 멤버 준케이(본명 김민준) 측이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입장문을 내고 "소속 아티스트 김민준의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김민준 본인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민준은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고, 해외의 파트너사들과 이미 계약이 체결되어있는 일정에 대해서만 상대 회사들의 의사를 존중해 그 진행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준케이는 지난 10일 오전 7시쯤 서울 신사역 사거리에서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혈중알코올농도는 0.074%로 면허 정지 수준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JYP는 "본사는 연예인들의 음주운전을 예방하기 위한 대책으로 정기교육과 함께 2014년부터 5년 째 소속 모든 아티스트들을 위한 전속대리운전 업체를 지정하고, 대리운전 비용을 회사가 전액 지불하는 제도를 시행해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더 효율적인 예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하여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