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망 ICT중소기업, 알리바바와 손잡고 도약 꿈꾼다


우리나라 유망 중소 ICT 기업들이 중국 알리바바 클라우드를 통해 세계시장에 공동 진출하는 방안이 모색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알리바바 클라우드와 함께 한·중 평창정보통신기술(ICT) 비즈니스 포럼을 평창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강릉에서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포럼에서는 우리 ICT기업의 우수한 제품·기술력을 알리바바 클라우드에 선보였다.


가상현실(VR) 콘텐츠를 제작하는 VR미디어, 안경 없이 볼 수 있는 3차원 입체영상 홀로그램을 제작하는 쓰리디팩토리 등의 서비스가 이 자리에서 소개됐다.

인공지능(AI)으로 의료영상을 진단하는 루니트 등 6개 기업은 포럼에서 알리바바 클라우드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향후 세계시장에 공동으로 진출하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우정사업본부의 우체국쇼핑을 알리바바 그룹과 연계해 국내 우수 농수산품의 중국 판매를 지원하는 방안 등 전자상거래와 금융분야의 협력도 논의됐다.

과기정통부 측은 "포럼을 계기로 우리 ICT기업과 알리바바가 서로 협력해 한중경제협력이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