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성의 중앙대 OB, 후배들에게 장학금 1000만원 안겨

가- 가+


3X3 대학 OB 최강전 정상에 오른 중앙대. (사진=KBL 제공)
"후배들도 좋은 성적을 냈으면 좋겠습니다."


KBL의 레전드 김주성(DB)이 은퇴 전 모교 후배들에게 장학금을 안겼다. 함지훈(현대모비스), 강병현(KGC), 이대성(현대모비스) 등 후배들과 손발을 맞춰 재학 중인 후배들에게 의미있는 선물을 전달했다.

중앙대 OB는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 3X3 대학 OB 최강전에서 한양대 OB를 21-12로 누르고 10개 대학 OB 중 최강 자리를 차지했다.

김주성에게는 이번이 16번째 올스타전이자 은퇴 전 마지막 올스타전.

KBL이 중앙대 양형석 감독에게 받은 3X3 최강전에 명단에 김주성의 이름이 올라갔고, 김주성은 흔쾌히 출전에 응했다. 이미 KBL 베테랑이지만, 함지훈과 강병현도 선배를 따라 후배 사랑 실천에 나섰다.

중앙대는 동국대와 단국대를 차례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중앙대의 결승 상대는 차바위와 정효근(이상 전자랜드), 송창용(KCC), 이재도(KGC)가 버틴 한양대 OB. 성균관대, 연세대, 경희대를 연이어 격파하고 올라온 만만치 않은 상대였다.

앞선 경기들은 유쾌했지만, 결승전은 진지했다. 1000만원을 모교 장학금으로 지원할 수 있는 기회인 만큼 공격은 물론 수비에도 집중했다.


공격 제한 시간은 12초. 쉴 새 없이 공격이 진행됐다. 1점이 올라가는 골밑 공격보다는 한 번에 2점을 올릴 수 있는 3점 라인 밖에서의 공격이 주가 됐다. 결국 강병현의 마지막 2점슛으로 중앙대가 정상에 올랐다.

김주성은 "우리 자존심도 걸려있지만, 후배들을 생각하면서 뛰었다. 후배들도 대학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내길 바라면서 열심히 했다"고 말했고, 함지훈도 "후배들에게 도움이 돼 기쁘다. 우리도 우승했으니 후배들도 좋은 성적을 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대 OB는 10개 대학 OB 가운데 최고령으로 구성됐다. 2002-2003시즌 데뷔한 김주성을 필두로 2007-2008시즌 프로에 뛰어든 함지훈, 2008-2009시즌 드래프트 출신 강병현까지 평균 연차가 10년이 훌쩍 넘었다. 막내는 이대성이었다.

체력은 어린 선수들에게 밀렸지만, 노련미에서 앞섰다. 김주성은 매 경기 시작 2분 만에 교체를 요구하기도 했지만, 결정적인 순간마다 득점을 올렸다.

강병현은 "우리 팀이 상대적으로 나이가 많아서 체력이 걱정됐다. 작전을 잘 짜서 우승한 것 같다"고 말했고, 가장 많은 땀을 흘린 막내 이대성은 "과분하고 영광스러운 자리다. 좋은 선배들과 뛰니까 당연히 최선을 다했다"고 웃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