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슛쟁이 대결' 전준범 3점 콘테스트 1위로 통과

- +

뉴스듣기

3점슛 콘테스트 예선 1위 전준범. (사진=KBL 제공)
KBL을 대표하는 슛쟁이 대결에서 전준범(현대모비스)이 1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 이벤트. 3X3 대학 OB 최강전 결승에 앞서 3점슛 콘테스트 예선이 열렸다.

KBL 10개 구단을 대표하는 슛쟁이들이 총출동했다. 디펜딩 챔피언 전준범(현대모비스)을 비롯해 올 시즌 3점슛 1위 두경민(DB), 2위 큐제이 피터슨(KGC), 3위 김동욱(삼성)이 도전장을 던졌다. 또 3점슛 성공률 1위 차바위(전자랜드), 4위 김시래(LG), 5위 김기윤(kt)과 테리코 화이트(SK), 최진수(오리온), 송창용(KCC)도 출전했다.

특히 은퇴를 앞둔 김주성(DB)이 3점슛 콘테스트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김주성은 이번이 16번째 올스타 선발이지만, 3점슛 콘테스트 참가는 처음이다.


단연 최고 스타는 전준범이었다.

디펜딩 챔피언답게 여유가 넘쳤다. KBL 최고 슈터를 묻는 질문에 "저요"라고 답한 전준범은 4구간까지 19점을 몰아쳤다. 이어 5구간으로 넘어가지 않고 세리머니를 펼치는 여유를 보였다. 5구간에서 컬러볼을 먼저 던져 성공시켰지만, 규정에 따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아 19점으로 콘테스트를 마쳤다. 11명 중 1위였다.

김기윤이 16점으로 2위, 화이트가 15점으로 3위, 송창용이 14점으로 4위를 차지, 14일 본 행사에서 열릴 준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은 1위 전준범과 4위 송창용, 2위 김기윤과 3위 화이트의 맞대결로 펼쳐진다.

이벤트성으로 10명 외 추가로 참가한 김주성은 7점으로 최하위에 그쳤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