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모친상 이어 같은 날 조모상…애도의 물결

가- 가+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자료사진)
박지성(37)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력본부장의 어머니와 친할머니가 한날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축구협회는 12일 "박지성 본부장의 어머니인 장명자씨가 영국 런던에서 병원 치료 중 돌아가셨다"고 발표했다. 협회에 따르면 어머니 장명자씨는 지난해 연말 영국 런던 방문 중 교통사고를 당했고, 치료 과정에서 세상을 떠났다.

박지성 본부장의 전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한국판 SNS를 통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은 모친상을 당한 박지성을 위로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애도 성명을 발표했다.


박지성 본부장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앰베서더로도 활동 중이다.

어머니가 세상을 떠난 데 이어 같은 날 친할머니인 김매심씨도 경기도 수원의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

어머니 장명자씨와 친할머니 김매심씨 모두 박지성 본부장의 버팀목이었다. 어머니는 정육점을 운영하면서 박지성 본부장의 뒷바라지를 위해 애썼고, 친할머니도 손자의 경기를 챙겨보는 것을 낙으로 살아왔다. 박지성 본부장은 같은 날 어머니와 친할머니가 세상을 떠나 큰 슬픔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도 "아... 박지성 선수 같은 날에 무슨 날벼락이... 힘내시길 바랍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대한민국의 영웅 박지성을 키워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애도를 표했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