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국정원 특활비 수사에…"생각도 해본 적 없다"

가- 가+

"우리는 그런 시스템이 있는 것도 몰랐다"…측근들에 불쾌감 드러내

이명박 전 대통령. 박종민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은 12일 검찰이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상납 의혹 수사에 착수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 이명박 정부 핵심인사들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 소식에 서울 삼성동 사무실에서 측근들과 대책회의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은 박근혜 정부 특활비 의혹이 불거졌을 때부터 측근들에게 수 차례 "우리는 그런 시스템이 있는 것도 몰랐다"며 "청와대가 국정원 특활비를 갖다 쓴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고 회의에 참석한 한 인사가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검찰 수사에 화를 내는 등 불쾌한 감정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측근은 "(이명박 정부 핵심인사 압수수색에 대한) 이 전 대통령의 말씀이 당연히 있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얘길 했는지 전하는 건 맞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향후 대처 방향에 대해서도 "우리가 뭘 예고해봐야 검찰 좋은 일만 시키는 것 아니냐"고 조심스런 입장을 내비쳤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이번 수사에 대해 "정치보복을 위한 표적수사"라며 "검찰 수사 입장을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가 국정원으로부터 불법자금 5억원 상당을 수수한 혐의를 포착하고 압수수색에 이어 관련자 소환 조사에 들어갔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2일 오전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과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은 이날 검찰 소환에 불응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