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진모·김희중 소환조사…MB국정원 5억대 靑상납 정황

- +

뉴스듣기
김백준은 소환불응…'민간인사찰 입막음용'으로도 쓰인 듯

이명박 전 대통령 (자료사진)
검찰이 이명박정권 청와대가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불법자금 5억원 상당을 수수한 혐의를 포착하고 압수수색에 이어 관련자 소환 조사에 들어갔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2일 오전 김진모(52)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과 김희중(50)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김백준(78)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은 이날 검찰 소환에 불응했다.

검찰은 이들에게 전달된 국정원 불법자금이 현재까지 파악된 것만 5억원 상당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돈의 대가성 여부 및 사용처를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일각에선 이 과정을 통해 조성된 자금 일부가 지난 2012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민간인 사찰 사건 관련자 '입막음용'으로 쓰였다는 주장도 나왔다.

당시 사찰 사건을 폭로했던 장진수 전 공직윤리지원실 주무관은 2011년 총리실 간부가 민간인사찰 사건 입막음용으로 현금 5000만원을 자신에게 줬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검찰은 최근 문제의 5000만원이 MB정권 청와대에 상납된 국정원 특수활동비였다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이날 국정원으로부터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 등으로 MB 최측근으로 통하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