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대신총회, 사실상 목회세습 용인 입장 밝혀

- +

뉴스듣기
예장대신총회가 사실상 목회세습을 용인하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일 전망이다.

예장대신총회는 12일 한 일간지 광고를 통해 "담임목사 청빙은 각 교회의 고유 권한"이라며 "성경은 담임목사직의 승계 방식에 대해 명시하지 않고 있는 만큼 교회는 교단 헌법에 따라 교회의 덕과 질서를 세우는 범위에서 자유롭게 담임목사를 청빙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세습이라는 용어는 교회를 사유재산을 보는 잘못된 표현"이라면서, "세습이란 표현을 금지하고 승계라는 용어를 사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