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文과 통화…"남북 양측 대화·교류 일관 지지"

가- 가+

中외교부 12일 양국 정상 통화 내용 밝혀…시 주석 문 대통령 국빈 방중 '성공적' 평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1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남북 양측의 관계 개선과 화해 협력, 대화와 교류를 통한 한반도 문제의 점진적 해결 추진을 일관되게 지지한다"고 밝혔다고 중국 외교부가 12일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홈페이지에 전날 있었던 양국 정상간 통화내용을 올렸다.

(사진=청와대 제공)
시 주석은 전화통화에서 지난 달 있었던 문 대통령의 국빈 방중을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하고 "중한 관계가 개선되고 발전하는데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중국은 한국과 함께 전략적 소통 강화, 실무 협력 추진, 민감한 문제의 적절한 처리,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해 함께 노력하길 바라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남북 대화 국면에 대해서는 "중국은 남북 양측의 관계 개선과 화해 협력, 대화와 교류를 통한 한반도 문제의 점진적 해결을 추진하는 걸 일관되게 지지한다"고 환영했다.

특히 "현재 한반도 정세는 도전과 기회가 공존한다"면서 "평창 올림픽이 남북대화의 계기를 가져올 뿐만 아니라 한반도 정세를 호전시키는 발단이 되길 희망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중국 방문 때 보여준 배려와 평창 올림픽 지지에 감사를 표시하고,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의 유지에 기대감을 나타냈다고 중국 외교부가 소개했다.

이어 중국이 한반도 문제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을 중시하고 있다며 중국의 남북대화 지지, 대화·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 한반도 평화와 안전 유지를 위한 노력에 감사를 표시했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