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스타워즈: 포스아레나' 1년간 650만 명이 즐겨

가- 가+


넷마블게임즈는 넷마블몬스터가 개발한 모바일 실시간 대전 게임 '스타워즈: 포스아레나(STAR WARS: Force Arena)가 출시 1년 만에 전 세계 650만 명이 즐기는 게임으로 성장했다며 서비스 1주년을 맞이해 기념 인포그래픽을 12일 공개했다.


'스타워즈: 포스아레나'는 전 세계 650만 명의 이용자를 확보했다. 가장 많이 플레이한 지역은 240만 명을 기록한 유럽이 차지했고, 뒤이어 북미(190만 명)와 아시아(100만 명)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1년 동안 1대1 랭크 전투는 119만 회 이상 벌어졌으며 1년 간 이용자들이 수집한 재화는 2044억 크레딧 이상으로 집계됐다. 이용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리더 캐릭터로는 루크 스카이워커, 레아 공주, 다스 베이더 등이 선정됐다.

한편, '스타워즈: 포스아레나'는 서비스 1주년을 기념한 '1주년 코인 이벤트'를 12일부터 25일까지 진행한다. 게임 플레이를 통해 획득할 수 있는 1주년 코인으로 라스트제다이 캐릭터 카드를 구매할 수 있다.

'스타워즈: 포스아레나'는 스타워즈 세계관을 바탕으로 팬들이 좋아할 만한 120종 이상의 캐릭터와 유닛 카드를 제공한다. 특히 스타워즈 뉴 트릴로지 3부작에서 공개되는 맵, 캐릭터, 유닛 등 새로운 콘텐츠를 꾸준한 업데이트를 통해 추가할 예정이라고 넷마블은 밝혔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