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대 학부모들 "막말 면접 논란 동료교수 음해"

가- 가+

같은 과 동료 교수의 악의적 편집에 희생

(사진=자료사진)
한국교통대학교 항공운항학과의 일부 학부모들은 10일 갑질 논란을 빚은 교통대 입시 면접관 막말 파문은 동료 교수의 음해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항공운항과 학부모 10여 명은 10일 충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시 면접관 A교수처럼 열정적으로 일한 교수를 본 적이 없다"며 "이번 파문은 동료 교수 등의 음해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A 교수는 방학 때도 매일 출근해 밤늦게까지 학생들은 강하고 자랑스러운 조종사로 키우기 위해 헌신한 참교육자"라고 밝혔다.

하지만 "동료 교수의 악의적 편집에 의한 A 교수 죽이기에 희생됐다"며 이를 보도한 모 방송의 사과를 촉구했다.

이어 "A 교수의 면접 내용을 불법 촬영해 악의적으로 편집한 같은 학과 B 교수는 즉각 전체 영상을 공개하고 전 국민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