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신년 기자회견…與"새로운 통찰" vs 野 "보여주기 쇼"

민주 "국가 시스템 혁신할 개헌 필요", 한국 "말 잔치 무성"

10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두고 정치권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은 대통령의 소통의지와 통찰을 보여준 회견이었다고 호평한 반면 야당은 '쇼(show)통', '자화자찬'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브리핑에서 ""민생, 혁신, 공정, 안전, 안보, 평화, 개헌 등 우리 사회 전반에 걸쳐 이 시대에 필요한 새로운 통찰을 대한민국에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백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5월 출범과 동시에 국정농단으로 무너진 국가 시스템을 바로 세우는 데 전력을 다해 왔으며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국가시스템 혁신이 필요한때"라며 개헌을 주장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국가 운영을 7개월이나 한 대통령의 신년사가 대선공약 답습을 벗어나지 못했다"며 "엄중한 현실을 외면한 자화자찬 신년사"라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국민읜 삶은 사라지고 정부의 말 잔치만 무성하다"며 "이제는 뜬구름 잡기식의 목표와 장밋빛 전망만 남발할 것이 아니라 현실을 이야기 해야 할 때"라고 질타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은 "국민은 보여주기 쇼가 아닌 진정한 변화를 원한다"며 "문 대통령의 국민과의 소통 노력이 쇼통으로 보이지 않기를 바란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 대변인은 "일자리 창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최저임금 인상, 노동시간 단축 등의 방향에는 동의하지만 시기와 속도를 무시해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으며 경제적 부담이 국민들에게 떠넘겨지는 등 결국 과유불급"이라고 덧붙였다.

바른정당 권성주 대변인은 "신년 기자회견에 촛불은 9번 등장했고, 정치·외교·안보·경제 전면에서 국민이 느끼는 불안과는 괴리된 자화자찬이 가득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촛불 민심이 문재인 정부의 지지 민심과 동일하지 않음에도 대통령이 이렇게까지 촛불에 기대는 것은 전 정권에 대한 국민의 분노에 기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