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스타 국회의원들 포항서 '토크쇼' 연다

안민석·박주민·표창원 의원 토크쇼 '뭉쳐야 뜬다' 11일 포항 덕업관서 개최

토크쇼 뭉쳐야 뜬다 포스터(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지역위원회 제공)
안민석, 표창원, 박주민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의 스타 국회의원들이 포항을 찾는다.

더불어민주당 포항시남·울릉지역위원회는 오는 11일 저녁 7시부터 덕업관 강당에서 토크쇼 '뭉쳐야 뜬다'가 포항에서 처음으로 개최된다고 밝혔다.


토크쇼 '뭉쳐야 뜬다'는 수도권에서만 내리 4선을 하고 있는 안민석 국회의원(경기 오산)과 세월호 변호사로 알려진 초선의 박주민 국회의원(서울 은평구갑)이 기획한 행사다.

두 국회의원은 전국을 돌아다니며 국민들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 '뭉쳐야 뜬다'를 마련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포항이 고향인 표창원 의원(경기 용인시정)이 특별게스트로 출연할 예정이어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행사는 의원들의 강연과 토크콘서트로 구성되어 있다.

안민석 의원은 "포항은 제2의 지역구나 마찬가지로 포항에서 필요하다고 요청하면 내일처럼 해왔다"면서 "앞으로도 포항시민들과 더 가까이, 그리고 더 많이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박주민 의원은 "토크쇼를 통해 '이게 바로 나라다, 이게 삶이다'라는 것을 보여주는 민생 이야기를 담아 정책으로 만들어내겠다"며 "포항의 목소리를 열심히 들어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포항남울릉지역위원회 장재봉 직무대행은 "포항에서 민주당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면서 "민주당이 포항의 대안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해 이번 행사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토크쇼는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