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논평]'평화의 평창'…남북 해빙의 전환점 돼야

- +

뉴스듣기

속초 설악항 등대에 설치된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기원 스키점프 조형물 너머로 희망의 붉은 태양이 솟아오르고 있다. 오는 2월에는 국민 모두가 염원했던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개최된다. (사진=이한형 기자)
새해가 시작되면서부터 꽁꽁 얼어붙었던 남북 관계에 해빙 무드가 조성되고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 대화 용의를 밝힌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파격적 신년사가 단초가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올해 첫 국무회의와 신년 인사회에서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러면서 남북 대화 복원과 북한 대표단의 올림픽 참가 성사, 또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우방국과의 긴밀한 협의 등 후속 방안을 마련하라고 관계 부처에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메시지에 즉각 화답하면서 남북 관계 복원을 위한 정부의 대응도 '속도전'에 돌입했다.

당장 통일부는 오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남북 당국간 고위급 회담을 갖자고 전격 제안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평창 올림픽 북한 대표단 파견과 관련한 김정은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당국간 회담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사진=황진환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올림픽 참가문제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상호 관심사를 허심탄회하게 논의하자며 중단된 판문점 채널의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했다.

사실 정부의 적극적 움직임은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강조하며 내놓은 '평창 구상'의 연장선이다.

평창 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으로 치러지면 남북관계 개선의 획기적 전환점이 마련될 수 있다는 구상인 것이다.

특히 북한이 올림픽에 참가하게 되면 대회 안전에 대한 국제적 우려도 해소시킬 수 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두달 앞둔 12일 강원 평창군 올림픽 개폐회식장의 모습. (사진=이한형 기자)
기대감에 들뜬 올림픽 조직위원회 내부에서는 북한 선수단의 금강산 육로를 통한 입국, 개·폐회식 동시 입장, 피겨 단체전의 남북 단일팀 구성 문제와 같은 실무적인 얘기들이 흘러나오고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당국 회담이 될 우리의 제안을 북한이 받아들여 양측의 구체적 합의가 도출되길 바란다.

정부가 북한 김정은의 메시지에 즉각 반응한 것은 평창 올림픽 개최가 임박한 데다 모처럼의 남북 해빙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설사 '핵무장 완성'을 선언한 북한이 미국과의 대화를 관철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른바 '통남봉미(通南封美)' 전술을 선택했다 하더라도, 또 김정은이 '책상 앞의 핵 단추'를 언급하며 한미 공조의 균열과 남남 갈등을 유발할 의도를 갖고 있다 하더라도 평창 올림픽이 한반도 평화의 전기(轉機)로 승화될 수 있는 돌파구가 된다면 북한이 내놓은 카드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

다만 올림픽 기간 동안 한미 연합 군사훈련의 일시 중단 등과 같은 사안에 대해서는 미국과 긴밀하고도 구체적인 조율이 필수적이다.

정치와 스포츠가 별개이듯 북한의 올림픽 참가와 북핵 문제는 별개이다. 냉철한 현실 인식 아래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국제사회와의 공조에 흔들림이 있어서는 안 된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