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경민이 에이스" 이상범 감독의 믿음을 증명하다


원주 DB의 포인트가드 두경민 (사진 제공=KBL)원주 DB의 포인트가드 두경민 (사진 제공=KBL)

프로농구 원주 DB의 이상범 감독은 지난 9월 일본 전지훈련 당시 "우리 팀의 에이스는 두경민"이라고 선언했다. 이상범 감독이 믿음을 심어주자 선수들도 새로운 에이스를 받아들였다. 김주성과 윤호영 등 리그의 간판급 선수들이 많지만 공격의 중심에 서는 선수는 국내 선수 가운데 단연 두경민이다.

이상범 감독은 7일 오후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의 홈 경기에서 82-75로 승리한 뒤 '에이스' 두경민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DB는 3쿼터에 점수차를 두자릿수로 벌렸다. 4쿼터 들어 전자랜드의 브랜든 브라운을 막지 못해 1점차까지 쫓겼다. 그러나 선수들은 흔들리지 않았다. 끝내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승리를 지켰다.

이상범 감독은 상대의 4쿼터 추격에 대해 크게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오히려 3쿼터에 점수차를 벌려놓은 것이 '승리의 보험'이 됐다는 늬앙스로 말했다. 3쿼터 분전이 승리의 발판이 됐다고 생각하는 이유다.


이상범 감독은 "우리가 3쿼터에 흐름을 가져왔다. 두경민의 역할이 컸다. 특히 두경민이 로드 벤슨과의 2대2 공격을 통해 승기를 가져왔다. 그 가운데 4쿼터를 시작한 게 컸다. 두경민이 3쿼터에 에이스답게 우리에게 활기를 불어넣어줬다"고 말했다.

전반을 42-37로 마친 DB는 3쿼터 10분동안 전자랜드에 23-19로 앞서며 유리한 고지를 밟았다. 두경민의 3쿼터 득점은 2점에 그쳤다. 하지만 어시스트를 5개나 해내며 팀 공격을 잘 이끌었다. 두경민은 이날 총 10점 6어시스트를 올려 승리에 기여했다.

이상범 감독은 "선수들 사이에서 우리는 4쿼터에 뒤집히지 않는다,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가 3쿼터에 승기를 가져왔을 대다. 두경민이 에이스 역할을 했고 이후 김주성과 윤호영이 뒷받침을 해줬다. 경기 초반에는 식스맨들이 공수에서 충분히 자기 몫을 해줬다"고 덧붙였다.

DB는 이날 승리로 시즌 전적 14승5패를 기록, 서울 SK와 공동 1위가 됐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