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수의 손 끝을 세운 박기원 감독의 밀당

선발 내준 한국전력전서 확실한 존재감 발휘
주전 세터 한선수를 선발 명단에서 제외하는 박기원 감독의 강수는 결국 무뎌졌던 한선수의 손 끝을 날카롭게 하는 계기가 됐다.(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주전 세터 한선수를 선발 명단에서 제외하는 박기원 감독의 강수는 결국 무뎌졌던 한선수의 손 끝을 날카롭게 하는 계기가 됐다.(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국가대표 세터 한선수(대한항공)의 진가를 확인한 경기다.

대한항공은 7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3라운드에서 3-1(23-25 25-19 25-21 25-21)로 역전승했다.

외국인 선수 가스파리니가 양 팀 최다 36득점하며 대한항공(7승7패.승점22)의 3위 복귀를 이끌었다. 가스파리니는 후위 공격 11개에 블로킹 6개, 서브 득점 4개를 묶어 올 시즌 남자부 11번째 트리플 크라운을 완성했다. 정지석도 17득점을 보태며 연패 위기에서 팀을 구했다.

무엇보다 대한항공은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가 뒤늦게 코트에 들어간 주전 세터 한선수의 경기 운영이 상대를 흔들며 적지에서 승점 3점을 손에 넣었다.


이날 경기에서는 대한항공이 무려 39개의 범실로 위기를 자초했다. 하지만 한국전력(5승9패.승점18)은 펠리페(25득점)을 제외한 국내 선수의 활약이 부족했다. 전광인(9득점)과 김인혁(1득점)의 활약이 이 극도로 저조했다. 블로킹(6-12)과 서브 득점(4-6)도 상대보다 열세였다.

대한항공이 한선수가 아닌 황승빈을 선발 세터로 세운 가운데 한국전력은 22-21에서 전광인의 후위 공격과 상대 범실로 2점을 달아나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대한항공은 2세트부터 한선수를 선발로 투입했고 가스파리니에 집중됐던 공격이 분산되며 정지석의 기가 살아났다. 반대로 한국전력은 스스로 무너졌다.

3세트에만 14개의 범실을 기록한 대한항공은 가스파리니보다 많은 8득점을 몰아친 정지석을 앞세워 한국전력의 기를 꺾는 데 성공했다. 한국전력은 3세트 팀 공격 성공률이 20%에도 그치지 못할 정도로 경기가 풀리지 않았다.

한국전력은 잠잠하던 전광인이 뒤늦게 살아났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가스파리니가 4세트 들어 무려 90.91%의 엄청난 공격 성공률로 12득점을 몰아치며 승점 3점을 가져오는 동시에 한국전력을 2연패로 밀어 넣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