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최승호 사장 내정에…민주·정의 "기대감", 한국당 "두렵다"

국민의당 "긴급구제 차원 … 방송법 개정후 재신임 받아야"
최승호 전 MBC PD(현 뉴스타파 PD). (사진=이한형 기자/노컷뉴스)최승호 전 MBC PD(현 뉴스타파 PD). (사진=이한형 기자/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은 MBC 대주주인 방송문회진흥회가 최승호 PD를 사정으로 내정한 데해 "국민의 방송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7일 최승호 사장 내정 소식이 전해진 직후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새 사장 내정으로 MBC가 그간의 불명예와 오욕의 역사를 벗고, 공정한 방송, 국민의 사랑받는 MBC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정론직필을 펼치다 과거 정권과 권력의 화신이었던 사장과 사측으로부터 해직되고 부당 전보된 모든 피해 언론인들이 제 자리로 돌아가 일하게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아득히 쌓인 언론적폐의 청소부이자 촛불혁명 이후 첫 MBC사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국민에게 사랑받는 방송, 정권의 입김에 나부끼지 않는 줏대 있는 공영방송을 만들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국민의당은 민주당이나 정의당과는 온도차를 보였다.

김철근 대변인은 방송문화진흥회가 최승호 PD를 사장으로 내정한 것은 "전임 사장의 부당노동 행위 등으로 MBC노조가 장기간 파업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문제를 긴급하게 해소하기 위한 ‘긴급구제’ 조치차원으로 이해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에 제출된 방송법 개정을 통해서 MBC 사장을 선임하는 절차를 따라 임명 되는 것이 옳은 방법"이라며 "민주당은 야당시절에 제출한 ‘방송법’ 개정에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최승호 사장 내정자에 대해서는 방송법이 내정된 이후에 재신임을 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자유한국당은 "최승호 사장 선임으로 공영방송 MBC가 완전한 ‘노영방송’이 되었다"고 개탄했다.

장제원 수석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합법적으로 선출된지 8개월 밖에 안된 사장을 끌어내리고 결국 노조를 등에 업은 최승호 신임 사장이 MBC 사장실을 점령했다"며 "최승호 신임 사장이 과연 공정한 인사를 할 것인지, 과연 보도에 개입하지 않을 것인지 등을 국민들이 무서운 눈으로 지켜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들은 별도의 성명을 통해 "경악스럽고, 무섭고, 두렵다"며 "앞으로 대한민국 국민이 어떤 해괴한 방송을 접할지 걱정된다"며 노골적인 반감을 드러냈다.이들은 "MBC를 회복불능의 길로 빠뜨리는 정권의 폭거에 끝까지 맞서 싸우겠다"고 했다.

바른정당은 논평을 내지 않았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