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文-시주석, 쌍중단·쌍궤병행이 가장 현실적 방안 공감”

“북핵 문제에 韓中 입장 똑같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황진환 기자/노컷뉴스)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황진환 기자/노컷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이 제시한 중재안인 ‘쌍중단·쌍궤병행’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주석이 “가장 현실적인 방법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하는 수준에 왔다”고 밝혔다.

'쌍중단(雙中斷)'은 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동시에 중단하자는 방안이고, '쌍궤병행(雙軌竝行)'은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을 병행하자는 방안이다.

이 의원은 이날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7주년 기념 행사위원회'가 주최한 학술회의 기조연설에서 중국이 주장하는 북핵 해법인 '쌍중단·쌍궤병행'과 관련해 "그 부분에 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두 번 만나서도 많이 대화가 됐고, 그 방법이 어떻게 보면 가장 현실적인 방법이 아니겠느냐, 이런 데까지 인식을 같이하는 수준에 왔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대통령 특사로 중국을 방문하기도 했던 이 의원은 "한국과 중국은 북핵 문제에 관해서는 입장이 똑같다. 쌍중단에서 입장이 같고 쌍궤병행도 같은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북한에 대해서도 (중국은) 이젠 혈맹관계가 아니고 북한 핵 때문에 대립하는 관계가 됐다는 게 얼마전에 누가 그 말씀을 하셨고, 저한테도 그대로 그렇게 얘기를 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한편 이 의원은 남북관계와 관련해서는 "평창올림픽 휴전 결의안이 유엔에서 채택됐기 때문에 그런 것을 계기로 변화의 돌파구를 모색해보는 것도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남북관계는 늦어지면 효과가 없다"며 "이번에는 가능한 빨리 시작해서 불가역적으로 진도가 나갈수 있도록 돼야 된다고 대통령에게 여러 차례 말씀드렸고, 대통령도 그럴 자세로 지금 하고는 있는데 미북 간 '말 폭력' 등이 하도 험하니 아직 뚜렷하게 성과를 못 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연설 전에 공개한 기조연설문에서도 "가능하다면 집권 전반기에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2019년에 정상회담을 하는 것이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