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박근혜-이재용 단독면담 관여 안해" 공모 부인

"정유라 자택침입 사건 때문에 檢 출석 불응"
최순실 씨.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최순실 씨.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단독면담 대화내용을 알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최 씨는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맹세코 삼성뇌물과 청탁에 대한 독대가 이뤄졌는지 관여한 바 없다"고 밝혔다.

최 씨는 "그런 것을 청탁할 만큼 대통령과 그런 사이가 아니다"라며 "내가 공범으로 돼 있다는 부분을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날 프리젠테이션(PT)에서 최 씨와 박 전 대통령이 40년 지기의 특별한 인연인 점을 지적하고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수첩 등을 근거로 두 사람을 공범으로 지목했다.

최 씨가 박 전 대통령에게 딸 정유라 씨의 승마지원을 요구하고, 박 전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 단독면담에서 경영권 승계지원 청탁을 들어주는 대가로 뇌물을 받았다는 논리다.

한편 최 씨는 전날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의 소환통보에 불응했다.

그는 정유라 자택 칩입 흉기난동 사건을 언급하며 "그런걸 봐서 제가 굉장히 쇼크(shock‧충격) 받았는데 검찰이 어제 왜 불렀는지 모르게 출석요구를 해서"라며 "제가 악몽에 시달리고 잠을 못자서 힘들다. 몸이 너무 안 좋다"고 소환불응 이유를 말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