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관영매체, 문재인 대통령 국빈 방중에 기대감 표출

사드로 불거진 양국 관계 개선의 계기 될 것 전망
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 방중이 13~16일로 확정된데 대해 중국 관영 매체들은 일제히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로 불거진 한중갈등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신랑(新浪·시나)과 봉황망(鳳凰網), 중국망(中國網) 등의 중국 매체들은 중국 외교부가 이번 방중으로 한중 관계 개선이 추진되길 바란다고 밝힌 점을 7일 부각시켰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시진핑 주석의 초청으로 문 대통령이 13일부터 16일까지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는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발언을 전했다.

중국시보(中國時報)는 한국과 중국이 사드라는 그림자에서 벗어나면서 문 대통령이 13일부터 나흘간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양국 관계 및 북핵 문제 등을 논의하게 된다고 보도했다.

펑파이(澎湃)는 "문재인 대통령이 베이징을 방문해 시 주석과 회담하는 것은 친분을 쌓는 기회가 될 것이며 지도자 간에 우의가 돈독해지면 외교 및 정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게 된다"는 한승수 전 총리의 발언을 인용했다.

궈루이(郭銳) 지린(吉林)대 국제정치과 교수는 중국청년망(中國靑年網)과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에서 중국 정상에게 평창 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요청할 수 있으며 이는 중한 관계가 한층 더 회복하는 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