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해자이자 피해자…디지털 성범죄 노출된 '청소년'


스마트폰 보급률이 높아지며 '디지털 성범죄'는 일상에 스며들었다. 공유하며 '성범죄 동영상'을 시청하는 행위는 피해를 확산시켰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를 두려움에 떨게 하는 것은 언제든 또 유포될 수 있다는 점이다. 피해자들은 일상생활의 어려움을 겪으며 '극단적' 선택마저 고민하고 있다. 자신을 바라보는 타인의 시선은 그들을 두 번 죽이고 있다.'성폭력 피해자'라는 인식이 명확히 서지 않거나, 성범죄 영상 삭제가 '산업화'하며 2차 피해를 겪는 일도 허다했다.대전CBS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 실태를 살펴보고 대안을 모색해본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① "매일 밤 음란 사이트를 뒤져요" 디지털 성범죄 끝없는 고통
② 피해자는 수백만 원 주고 왜 '디지털 장의사' 찾나
③ 가해자이자 피해자, 디지털 성범죄 노출된 '청소년'

(사진=자료사진)(사진=자료사진)
디지털 성범죄는 사회화됐다. '청소년'에게도 퍼져버린 셈인데, 청소년들이 주로 활동하는 한 사이트에 직접 들어가 봤다.

사이트에는 주로 중, 고등학생의 사진이 올라오는 게시판이 있다. '은꼴게시판'이다.

'은근히 흥분되는 게시판'이라는 의미인데 업로드되는 자료 대다수가 중, 고등학생의 사진과 영상 등이다. 가장 인기 있는 게시물 역시 '고등학생'들의 사진과 영상이다.

고등학생은 이 공간에서 '고등어'라는 은어로 불린다. 영계는 어린 여자를, '골뱅이'는 술 취해 몸을 가눌 수 없을 정도가 된 여성을 말한다.


이곳에는 여학생들의 일반적인 셀카 사진부터 짧은 교복 치마 사진, 신체 사진 등이 올라와 있고, 학교 내부에서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도 쉽게 볼 수 있었다.

특히 사진이나 영상을 올리는 이들 역시 '내 지인', '내 여친' 이라며 글을 쓰고 직접 찍은 사진이니 불법 복사를 금지한다고 으름장을 놓기도 한다.

인터넷상에 한 번 퍼진 불법 촬영물은 언제나 유포될 수 있는 여지가 있다.

'불법 촬영'이라는 디지털 성범죄가 '유포'라는 또 다른 범죄로 이어질 가능성이 농후한 셈이다.

사이트 관계자가 '블라인드' 처리한 글도 많았지만, 몰래 사진이나 영상을 찍고 상대방의 동의 없이 사진을 유포하는 행위가 '범죄'라는 인식은 전혀 찾아볼 수 없는 글들뿐이었다.

이들에게 오히려 미성년자들의 사진과 영상을 올리고 네티즌들의 호응을 받는 일은 마치 '놀이'같이 느껴질 정도였다.

디지털성범죄아웃(DSO) 하예나 대표는 "청소년들이 올린 글 중에 부모님을 찍어서 올리는 경우도 봤다"며 "어머니 사진을 찍은 뒤 암캐를 공유한다며 성관계할 사람을 모집한다고 글을 쓴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청소년 디지털 성범죄의 특징은 이들이 주로 활동하는 사이트 자체가 게임 형식"이라며 "사진을 올리면 레벨을 올릴 수 있고 레벨이 올라가면 더 심한 사진을 볼 수 있는 권한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마치 '게임'처럼 레벨을 올리도록 유도하는 구조와 주변의 모든 사람을 성적 도구로 대상화하는 문화가 청소년들을 디지털 성범죄로 이끌고 있다는 것이다.

사이트 관계자는 공지를 남겨 "사진, 동영상, 글 등으로 미성년자를 성적인 대상으로 표현하지 말라"고 당부하지만, 공지가 무색할 따름이었다.

더 큰 문제는 이러한 사이트에 게재되는 '광고'다.

사이트의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수차례에 걸쳐 영어 광고가 뜨는데 광고 내용을 살펴보니 "아름다운 소녀를 만나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이 여성 중 한 사람과 영원한 사랑을 찾는다" 등이다.

직접 클릭해보니 수많은 외국 여성을 고를 수 있게 돼 있었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그런 것들은 모두 성매매 알선 광고"라고 귀띔했다.

디지털 성범죄뿐만 아니라 '성매매'라는 중대범죄에도 청소년들은 무방비 상태로 노출되고 있다.


◇'지인 능욕' 사례 많지만, 가해자 찾긴 어려워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이하 한사성) 서승희 대표는 청소년 범죄 유형 중 '지인 능욕' 사례가 많다고 설명했다.

지인 능욕은 지인을 능욕하는 모든 행위를 말하는데, 사진을 합성해서 모욕감을 주거나 지인의 민감한 사생활을 폭로하는 범죄 행위다.

서 대표는 "셀카를 내려받아서 야한 사진에 합성하기도 하고 그 사진에 남성이 사정한 것을 포토샵으로 합성하거나 그 사진이 켜놓고 핸드폰 위에다 사정한 다음 그걸 다시 찍어 올리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어떤 식으로든 그 여성이 원하지 않지만, 자신이 이 여성을 능욕·정복했다는 의미를 담은 글을 올리는 셈이다.

"학교에서 같은 반 여학생 3명이 지인 능욕의 피해자가 된 적도 있었는데, SNS 가짜 계정을 써서 최초 가해자를 찾기가 어려운 실정이지만 당연히 또래 남학생으로 추측하고 있다"고 서 대표는 말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