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750선까지 급락…코스피도 이틀째 하락


코스닥 지수가 나흘째 하락하면서 750선으로 내려 앉았다.

7일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4.93포인트(-1.94%) 내린 753.46으로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모두 동반 매도에 나서고 외국인 매도세가 확대되면서 오후에는 장중 3%가까이 하락하기도 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96억원, 707억원 순매도했고 개인은 1349억원 순매수했다.

당초 이달로 예정됐던 정부의 코스닥시장 활성화 정책 발표가 연기될 것이라는 소식에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졌다.

시총 상위 종목 대부분이 하락했다. 코스닥 대장주 셀트리온은 3.63% 하락했고 셀트리온헬스케어는 8.74%, 티슈진은 6.42%나 밀렸다.


신라젠(-1.73%) CJ E&M(-0.22%)로엔(-1.19%)메디톡스(-1.07%)코미팜(-5.42%)등도 하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지수는 이틀째 하락하며 12.39포인트(0.50%) 내린 2461.98로 장을 마감했다.

전날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예루살렘 이스라엘 수도 인정' 발언이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4688억원, 444억원 순매도했고 기관은 4847억원 순매수했다.

삼성전자(1.44%) NAVER(1.33%) 한국전력(1.17%) 삼성생명(1.22%)은 올랐지만 LG화학(-2.82%) SK하이닉스(-1.94%) 현대차(-0.62%)는 하락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