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기업협의회 출범…기업 진출과 애로 해결 지원


대한상공회의소, 코트라,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우리기업의 러시아 진출 활성화를 위한 '한-러 기업협의회' 출범식을 7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현대건설, 삼성전자, SKT, KT, 한국전력공사, KCC 등 러시아에 이미 진출했거나 진출에 관심 있는 153개 기업, 200여명의 기업관계자가 참석했다.


한-러 기업협의회의 회장사는 최근 북극항로 개척, 극동지역 항만개발 투자 등 러시아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 중인 CJ대한통운이 맡았고, 부회장단은 러시아에 이미 진출한 포스코대우, 현대엔지니어링, 롯데호텔, 신동에너콤, 한국통산 등 총 5개 기업이 맡았다.

대한상의는 전체회의의 분기별 개최와 협의회 운영지원을 총괄하고, 코트라는 수출마케팅, 투자진출 등을 통한 기업의 러시아 진출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쪽에서는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가 이미 구축된 소통채널을 활용해 한-러 기업협의회에서 제기된 기업들의 애로사항 해결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진행된 세미나에서 러시아 극동투자수출청 페투호프 청장은 "러시아 정부는 극동 지역 투자 유치를 위해 사회보장세 및 법인세 인하 등 각종 세제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며 우리기업의 극동지역 투자를 요청했다. 아울러 석유화학, 광물자원개발, 전력, 농업, 수산업, 목재가공, 기계제작, 관광, 교통물류, 보건 등 우리기업 관계자들에게 유망한 투자 분야를 소개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