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비트코인, 손대면 안돼…사회적 기능 없는 화폐” 일침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제공 사진)
이번 주 방송하는 ‘썰전’에서는 ‘비트코인’ 가격 상승으로 인한 가상화폐 열풍과 가상화폐의 명과 암에 대해 이야기했다.

먼저 김구라는 “위키리크스의 설립자가 5만퍼센트의 수익을 봤다는 소식을 들으니, (사람들이) ‘나도 해야 되는 건가?’란 생각을 하는 것 같다. 간단한 개념을 설명 해 달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유시민은 “새로운 것을 반기는 건 진취적인 태도지만, 경제학을 전공한 사람으로서 진짜 손대지 말라고 권하고 싶다. 비트코인은 사회적 생산적 기능이 하나도 없는 화폐다. 사람들이 빠져드는 바다이야기 같은 도박판이 되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박형준은 “최근 ‘마이크 헌’이라는 초기 개발자가 비트코인은 실패했다고 밝혔다. 거기에 보면, ‘무정부주의적이어야 할 비트코인이 한 줌도 안 되는 세력에 의해 장악됐다‘고 쓰여 있다. 원래 취지하고 결과가 달라진 거다. 귤이 탱자가 됐다“라고 평가했다.

‘썰전’은 7일 밤 10시 50분에 방송한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