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장사 힘입어 국내 은행 당기순이익 3조원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국내은행의 3분기 실적이 이자 장사에 힘입어 호조를 이어갔다.

금융감독원이 15일 공개한 3분기 중 국내은행 영업실적(잠정치)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은 3조1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조5000억원에 비해 26.4% 증가했다.

앞서 국내은행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4조5000억원, 2분기는 3조6000억원으로 3분기까지 누적 당기순이익은 11조2000억원에 이르렀다.

이같은 실적은 일부 은행의 구조조정 추진 등으로 대손비용이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이자이익이 증가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국내은행의 3분기 중 이자이익은 9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8조6000억원보다 1조원 증가했다. 1분기 이자이익은 8조8000억원, 2분기 9조2000억원으로 3분기까지 누적 이자이익은 27조6천억원이다.

이자이익의 증가는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이 증가한 가운데 순이자마진이 확대됐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3분기 순이자마진은 1.66%로 예대금리차이 확대 등으로 인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2%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3분기 1.54%였던 순이자마진은 지난해 4분기 1.55%, 올해 1분기 1.58%, 2분기 1.63% 등 지속적인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내은행의 3분기 비이자이익은 1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같았다.

판매비와 관리비는 일부 은행의 명예퇴직 급여 지급 등으로 인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00억원 증가한 5조5000억원이었다.

대손비용은 일부 은행의 구조조정 추진 등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00억원 증가한 1조5000억원, 영업외손익은 지난해 3분기보다 5000억원 증가한 199억원을 기록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