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뢰 혐의 부산 북구 의원들 소환

해당 의원들 혐의 전면 부인
부산의 한 기초자치단체 의회 의장과 의원이 수뢰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해당 의원들을 소환해 본격 수사를 펼치고 있다. 이들 의원들은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관련기사 : CBS 노컷뉴스 17. 7. 27 부산 북구의회 의장·의원 알선수재 혐의 수사 받아)


부산지검 서부지청과 해당 의원들에 따르면, 국민의당 소속 북구의회 A의장은 15일 오전 검찰에 소환됐다.

앞서 10일, A 의장과 같은 구의회의 더불어민주당 소속 B의원도 수뢰 혐의로 검찰조사를 받았다.

A의장과 B의원은 지난해 5월 건설사 대표 C씨로부터 아파트 조합원 모집 불법 현수막 과태료를 감액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각각 수천만 원과 수백만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A의장은 C씨 건설사의 사업부지인 경남 양산의 한 토지의 용도 변경 청탁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주 A의장과 B구의원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다이어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미 검찰 조사를 받은 B구의원은 강력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검찰 출석을 앞둔 A의장도 "B의원의 부탁으로 C씨를 만난 적은 있지만, 한 푼이라도 받은 사실은 없다"며 "구의원 신분으로 불법 현수막 과태료를 감액하거나 용도를 변경할 수 있는 영향력은 없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해당 의원들과 건설사 대표 C씨와의 진술이 달라 수사에 난항을 겪다 지난 7월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관련자들을 송치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