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한 정숙씨, 필리핀 교민들 말춤추며 "평창스타일"

방송인 '라이언 방', "평창스타일" 연호에 말춤 이어져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공식 석상에서 '말춤'을 선보이며 친근한 모습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동남아 순방일정을 마무리하고 귀국하기 전날인 14일(현지시간) 오후 마닐라의 한 호텔에서 필리핀 거주 동표 3백여명을 초청해 만찬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우리 동포들뿐 아니라 ▲6.25 참전 필리핀 군인과 가족 ▲한국 산업연수생 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필리핀에서 성공을 거둔 근로자 ▲한국인 사건·사고 관련 도움을 준 필리핀 경찰 관계자 등 우리나라와 인연이 있는 필리핀 측 인사들도 초청됐다.

김 여사의 '말춤'은 필리핀 현지의 한인 출신 유명 방송인인 라이언 방이 무대에 올랐을 때 나왔다.


라이언 방은 "필리핀 대통령 앞에서 노래를 할 때는 안 떨렸는데 문재인 대통령 내외 앞에 서니 많이 떨린다"며 "강원도 평창올림픽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한다. 저는 노래도 못하고 춤도 못한다. 하지만 평창올림픽 성공개최를 위해 춤을 추겠다"고 말했다.

이어 싸이의 '강남스타일' 곡에 맞춰서 "평창스타일! 평창스타일!"을 연호하며 강남스타일 말춤을 시연했다.

흥겨운 분위기가 이어지자 필리핀 교민 6명이 무대 위로 올라가 라이언 방과 같이 춤을 췄고, 잠시 후 무대아래 300여 교민들도 기립하며 반주에 맞춰 말춤을 추기 시작했다.

흥겨운 분위기가 이어지자 김 여사는 가볍게 몸을 흔들며 말춤을 따라하며 활짝 웃었고, 문 대통령도 어깨를 들썩이며 김 여사와 보조를 맞췄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