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모든 외교적 수단 사용해 北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야"

EAS서 호소…정상들, 북핵 평화적 해결 위한 국제사회 협력에 공감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페이스북)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북핵 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해 모든 외교적 수단을 사용하여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 내고 궁극적으로는 평화적 방식으로 완전한 핵 폐기를 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동남아 순방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필리핀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2차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해 EAS 회원국 정상들과 EAS 협력현황 및 미래방향과 지역 및 국제 정세에 대해 협의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핵‧미사일 문제가 지역적 차원을 넘어 전 세계적 위협이 되고 있는 엄중한 현 상황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구축하고자 하는 우리의 노력에 대해 EAS 회원국들의 지지를 요청하고, 평창 올림픽이 북한의 참가를 통해 진정한 '평화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각국 정상들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국제사회가 계속 협력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데 공감했다.


한편 다수의 정상들은 주요 국제해상교통로인 남중국해에서의 항행과 상공비행의 자유 보장과 남중국해 분쟁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관련 당사국들의 노력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남중국해와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기 위한 분쟁의 평화적 해결과 비군사화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중국과 아세안간 남중국해 행동규칙(Code of Conduct)의 조속한 타결에 대한 기대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함께 테러·폭력적 극단주의, 사이버 안보를 비롯한 비전통적 안보 위협 등 역내 국가들이 직면하고 있는 현안 해결을 위한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하면서, 지난해 부산에서의 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교육연구원(TREIN) 개원 등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우리의 기여 의지 및 노력을 소개했다.

각국 정상들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채택된 ▲화학무기 ▲대테러 ▲빈곤완화 협력 등과 관련한 성명들이 우리 지역과 국제사회가 당면한 현안들에 대한 적절한 대응이라고 평가했고, 정상 차원에서 정치적 의지를 결집하여 문제해결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는 "EAS는 미국과 러시아 등 역내 주요국이 모두 참여하는 아태지역 최상위 전략포럼"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 참석을 통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국제 공조 강화 필요성을 강조하고 남중국해 문제와 테러·폭력적 극단주의 등 역내 주요 현안에 대해 각국 정상들과 의견을 교환함으로써,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우리의 기여 의지와 역할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히는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