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세탁 혐의' e스포츠협회 간부 2명 긴급체포

가- 가+


전병헌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윤창원기자
롯데홈쇼핑이 한국e스포츠협회에 후원한 돈 가운데 일부를 횡령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해당 협회 간부 2명을 14일 긴급체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협회 자금 유용, 자금세탁, 허위급여지급 등 혐의로 한국e스포츠협회 사무총장(회장 직무대행) A씨 등 협회 간부 2명을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전날 이들을 비공개 소환해 전병헌 정무수석과 윤모 전 비서관 등에게 롯데홈쇼핑 후원금 3억원 가운데 일부를 전달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전 수석이 국회의원이던 시절 비서관으로 근무한 윤씨 등 3명은 지난 10일 새벽 구속됐다.

검찰은 이들에게 업무상 횡령 및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여기에 윤씨에 대해서는 특가법상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추가했다.

윤씨 등은 2015년 7월쯤 롯데홈쇼핑이 e스포츠협회에 후원한 3억원 가운데 1억1000만원을 용역회사와 가장 거래를 한 것처럼 꾸미는 등 수법으로 자금을 세탁해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