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전능신교 피해자들 한국 온 사연.."가족들 돌려보내라" 눈물 호소


[앵커]

중국 판 사이비종교인 전능신교 피해자들이 강원도 횡성을 찾아 전능신교에 빠진 가족들을 만나고 싶다고 눈물로 호소했습니다.

중국인 전능신교 피해자들이 가족을 찾아 횡성까지 오게 된 사연, 송주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중국에서 온 전능신교 피해자들이 13일 강원도 횡성군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에 정착한 전능신교 측에 가출한 가족들을 돌려보내달라고 호소했다. 중국에서 온 전능신교 피해자들이 13일 강원도 횡성군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에 정착한 전능신교 측에 가출한 가족들을 돌려보내달라고 호소했다.

전능신교는 양향빈이라는 여자 재림주를 믿는 중국판 사이비종교로 중국내의 신도 수는 약 600만 명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능신교는 중국 내에서 포교를 빌미로 폭행 등 각종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1995년부터 중국 정부가 불법조직으로 지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우리나라에는 지난 2008년에 상륙해 1천 여 명의 신도들이 서울 구로와 강원도 횡성 일대에서 집단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인 전능신교 피해자들이 강원도 횡성에 위치한 전능신교 시설을 찾아가 가족들을 만나게 해달라며, 눈물로 호소 했습니다.

[녹취] 전빈 / 중국 전능신교 피해자
“도대체 살았는지 죽었는지 이 모든 게 너무 궁금하고 알고 싶어요. 우리 아들 2년 반 동안이나 아빠 얼굴을 보지도 못했어요.”

4살난 어린 아들과 남편을 찾아 온 전빈 씨는 남편이 전능신교에 빠져 어머니 임종도 지키지 못했다면서 집으로 돌아와 달라고 눈물을 흘렸습니다.


[녹취] 전빈 / 중국 전능신교 피해자
“우리 남편 제발 돌아가서 화목하게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영원히 사랑합니다. 시어머니도 충격에 돌아가셨고, 어머니가 돌아가실 때 임종도 못 지켰는데 아버지 살아계실 때 마지막 효도를 했으면 합니다.”

중국 산서성 서안시에서 온 이준걸씨는 전능신교에 빠져 집을 나간 아내를 찾으러 왔습니다.

이준걸씨는 2년 넘게 가출한 엄마를 찾고 있는 어린 딸 걱정에 가슴이 미어집니다.

[녹취] 이준걸 / 중국 전능신교 피해자
“딸도 매일 엄마를 찾고 있고, 매일 엄마가 언제 오는지 물어보고 있습니다. 동화이야기 하면서 엄마 이야기 해주고 있습니다.”

몇 차례 아내를 만나기 위해 한국을 찾았지만, 목소리로 안부조차 물을 수 없었습니다.

[녹취] 이준걸 / 중국 전능신교 피해자
“너무 힘이 들고 이제는 진짜 절망스럽습니다. 지금 이 상황이 너무 힘듭니다. 진짜 너무 이제는 힘이 없어요. 하루가 10년 같고 너무 보고 싶은데 아직까지 얼굴 한번 못 봤습니다.”

한편, 전능신교 피해자들은 기자회견을 연 다음 날인 14일 경찰 입회 하에 가족들의 짧은 만남이 이뤄져 안부를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전능신교 측은 이에 대해 "가족들이 만나 오해를 다 풀었다"며, "중국으로 가면 생명의 위협을 받기 때문에 한국에 남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능신교가 중국에서 탈퇴자에 대해 폭행과 협박, 살인을 저질렀다는 내용은 유언비어라며, 중국 내에서 불법조직으로 지목된 것 역시 다른 기독교 단체와같이 종교 탄압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전빈씨와 이준걸씨 등 전능신교 피해자들은 “전능신교에 빠진 가족들이 연락을 끊고 한국에 들어와 난민신청을 하고 있다”며, 한국정부가 사이비 종교집단의 난민 신청에 속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CBS뉴스 송주열입니다.


영상취재 채성수 강원 CBS 최재훈
영상편집 서원익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