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봉쇄책' 인도-태평양 전략 급부상에 中 대응책 마련 골몰

中 외교부 대변인 "지역적 협력 정치화, 배타적으로 흘러서 안돼", 4개국 회담 겨냥
미국의 대중 견제책인 '인도·태평양(Indo-Pacific) 전략'이 본격화하면서 중국이 대응 전략 마련에 고민하고 있다고 홍콩의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4일 보도했다.


SCMP는 전날 있었던 중국 외교부 겅솽(耿爽) 대변인의 정례 브리핑 발언을 소개했다.

겅 대변인은 "지역적 협력은 정치화하거나, 배타적으로 흘러서는 안 된다"며 미국·인도·일본·호주 등 4개국 외교부 국장급 관계자들이 12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인도·태평양 전략'을 논의한 것을 직접적으로 겨냥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007년 처음 제시한 인도·태평양 전략은 미국·일본·인도·호주 등 4개국이 중심이 돼 아시아·태평양지역의 '항행의 자유'와 법치주의, 공정하고 호혜적인 무역 등을 보호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지만 중국 측은 사실상 ‘중국 봉쇄령’이라는 시각을 가지고 있다.

그간 인도와 호주의 부정적 반응으로 인도·태평양 전략은 진전을 보지 못했지만 중국이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남중국해 영유권을 놓고 강성 조치를 이어가자 태도가 바뀌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 중국·인도·부탄이 인접한 도카라 지역에서 인도와 중국의 국경분쟁까지 터지면서 두 나라는 전략 동참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양자회담을 하며 미국과 일본이 주도하는 인도·태평양 전략 논의에 사실상 참여 의사를 밝혔다.

모디 총리는 "어떠한 나라도 다른 나라의 '위성'(satellite)으로 전락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중국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그대로 드러냈다.

영국 런던대 동양·아프리카대(SOAS) 산하 중국연구소의 청루이성(曾銳生·스티브 창) 소장은 미국의 쇠퇴와 중국의 부상이라는 새로운 국제 정세를 맞은 중국의 주변국들이 "중국의 '말'에 귀를 기울이면서도 그 실제 '행동'을 유심히 지켜볼 것"이라며 "중국이 구체적인 행동으로 주변국을 안심시키지 않는 한 주변국의 불안은 계속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