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모그' 뒤덮인 뉴델리 해법이 헬기로 물뿌리기?


              사진=가디언 화면 캡처 사진=가디언 화면 캡처
1주일 넘게 짙은 스모그에 뒤덮인 인도 뉴델리가 헬기를 이용해 상공에서 물을 뿌리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심한 스모그 때문에 헬기를 띄우지조차 못했다.

14일(현지시간) 현지언론에 따르면, 스모그와 전쟁을 선포한 뉴델리는 국영 헬기업체 측에 상공에서 물을 뿌리도록 주문했다.

하지만 업체 관계자들은 "스모그가 너무 심할 때 헬기를 띄우면 오작동을 일으킬 수 있다. 스모그가 걷힐 때까지 헬기 운행을 보류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델리의 많은 지역이 비행금지구역으로 지정된 점도 걸림돌 중 하나다. 나아가 상공에 물을 뿌리는 방법으로 대기질을 개선할 수 있을 지 의문시된다고 말하는 전문가들도 있다.

뉴델리는 지난 7일 초미세 먼지 농도가 기준치의 40배를 기록하는 등 공기질이 최악인 상태다. 인도의사협회(IMA)가 '공중보건 비상사태'로 규정했을 정도다.

2015년 한 연구에 따르면, 뉴델리 미세먼지의 52%는 차량이 일으키는 먼지 때문이다. 건설현장의 흙과 모래도 대기질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지난주 펀자브 주 등 인근 주에서 태운 볏짚도 한 가지 요인이다.

"대기질에 대한 장기적인 해결책을 마련하려면 뉴델리를 포함 인도 북쪽에 위치한 주가 먼저 의견을 통일해야 한다. 하지만 중앙정부는 이 문제를 나서서 해결하기를 꺼린다"고 가디언이 보도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