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이번 순방 통해 우리 외교공간 더 넓고 크게 확장"

"韓외교 4대국 중심이었지만 이번 순방으로 아세안‧러시아‧유럽으로 확장"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동남아 순방 일정을 마무리하며 "이번 순방을 통해 대한민국 외교 공간이 더 넓고 크게 확장됐다"고 자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7박8일간 동남아 일정의 마지막으로 진행된 필리핀 동포간담회에 참석해 "그동안 대한민국 외교가 미·일·중·러 4대국 중심이었던 측면이 있었지만 이번 순방으로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과의 교류·협력을 4대국 수준으로 격상시키고 더 긴밀히 협력해 가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쪽으로는 러시아와 유럽, 남쪽으로는 아세안, 인도까지 우리의 경제 활동 영역을 넓히면서, 다자 안보체제로 나아가기 위한 초석을 다졌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순방과정에서 공개한 아세안 협력비전이 관련국들로부터 호평을 받았음을 소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사람중심 경제정책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도 실천적 대안이 되고 있다는 말씀도 드린다"며 "APEC과 아세안 회원국들은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일자리와 소득주도성장, 혁신 성장, 공정 경제를 축으로 하는 포용적 성장 정책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정부의 사람중심 국정철학이 아세안의 정신과 일치한다는 것도 확인했다"며 "아세안 정상들과 기업인들에게 사람과 상품의 이동이 자유롭고, 중소기업을 중심에 두면서, 차세대를 함께 키워가는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을 제안했고 아세안을 '더불어 잘 사는, 사람 중심의 평화공동체'로 만들어 가자는 제안에 아세안 각국이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베트남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과 필리핀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통해 한중관계 정상화의 드라이브를 걸게됐다는 점도 성과로 꼽았다.

문 대통령은 "한중 정상회담을 통해 한중관계를 정상화하고, 저의 연내 방중을 초청받는 등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추진키로 한 것도 큰 성과라고 생각한다"며 "이로써 3년 만에 3% 성장을 눈앞에 두고 있는 우리 경제가 한층 더 힘을 받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1년 여 전 촛불을 들고 민주주의의 역사를 새롭게 쓴 대한민국이 이제 '정의로운 나라'로 다시 태어나고 있다. 평화로운 방법으로 민주주의를 되찾은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아세안 뿐 아니라 세계 각국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며 "그러나 안타깝게도 한반도의 안보상황은 여전히 엄중하고, 저와 정부는 북핵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