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야당, 가케학원 수의학부 신설 허가에 반발


아베 총리.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아베 총리.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일본 정부가 아베 신조 총리의 학원스캔들에 연루된 가케학원에 수의학부 신설을 허용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일 NHK방송에 따르면, 하야시 요시마사 문부과학상은 14일 “대학신설 심의회 등을 거쳐 내년 4월 가케학원의 수의학부 신설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야당 등은 국회차원에서 아직 제대로된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면죄부를 준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자민당내에서도 국회차원에서 논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자민당의 다케시다 와타루 총무회장은 이와관련 기자회견에서 “문부과학상의 판단을 존중하고 싶고 아무런 이의가 없다”면서 “단지 가케학원에 대해 충분한 설명이 이뤄지고 있지 않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이 사실이므로 국회에서 제대로 논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야당인 입헌민주당의 나카츠마 아키마 대표대행은 "여러가지 의혹이 많은 가운데, 야당이 "허가를 유보해달라 "고 말해왔다 문부 과학상의 판단으로 승인 한 것에 대해 엄중 항의한다“며 ”허가를 철회하고 제대로 된 설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민진당의 오쓰카대표는 “여러가지 의문이 해소되지 않은 가운데 졸속으로 허용돼 몹시 놀랐다”며 “이런 불합리한 인가를 하는 정부의 태도에 매우 의문을 느낀다”고 말했다.

가케학원은 아베 총리의 절친으로 알려진 가케 고타로 이사장이 세운 사학법인이다.

더구나 지난 52년동안 수의학부 신설이 허용되지 않다가 국가전략특구 지원방안이라는 명목으로 에히메현 이마바리시에 위치한 가케학원 산하 오카야마 이과대학에 수의학부를 신설하도록 했다는 점에서 아베 신조 사학스캔들로 번졌다.

특히 올해 3월 문부과학성 관료들이 "총리 측근인 하기우다 고이치 당시 관방부장관이 '총리의 뜻이다'라며 승인을 압박했다"는 증언을 하면서 권력형 비리로 번지는 듯 했다.

여기에 아베 총리와 관련이 있는 모리토모학원이 국유지를 헐값에 사들였다는 의혹까지 더해지면서 아베 총리의 지지율은 한때 20%대까지 급락했다.

그러나 북핵 실험 등 안보 위기 속에서 아베 총리는 지지층 결집에 성공해 결국 10월말 총선까지 승리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