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년 전 새긴 조선시대 불교 목판 9건 보물 된다

해남 대흥사 '묘법연화경 목판' 등 보물 지정 예고
16∼17세기에 사찰에서 제작한 조선시대 불교 목판 9건이 보물로 지정된다.

문화재청은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문화재연구소와 2014∼2015년 충청도, 전라도에서 조사한 목판 가운데 완전성, 제작 시기, 보존상태, 희소성 등에서 가치를 인정받은 유물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가운데 수량이 가장 많은 목판은 전남 해남 대흥사에 있는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목판'으로, 245판으로 구성됐다.

이 목판은 문종의 병세가 악화하자 안평대군이 발원해 금속활자인 초주갑인자로 찍은 묘법연화경을 1561년 장흥 천관사에서 나무에 다신 새긴 것이다. 갑인자본 계열의 묘법연화경 목판 중에는 유일하게 실물이 전한다.

충남 아산 세심사의 '불설대보부모은중경(佛說大報父母恩重經)(언해) 목판'도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 오응성이 1545년 한글로 옮긴 '불설대보부모은중경'을 바탕으로 1563년 동림산 신심사에서 새긴 목판으로, 동종의 목판 중 제작 시기가 가장 이른 것으로 평가된다.

충남 서산 개심사에서는 모두 7건이 보물 지정 예고 목록에 올랐다.

이 가운데 '묘법연화경 목판'은 성달생이 1443년 쓰고 새긴 고산 화암사판을 1565년 다시 새긴 유물로, 전체 112판 중 111판이 남아 있다.

이와 함께 1584년 개심사에서 제작한 '계초심학인문(誡初心學人文) 목판'과 '몽산화상육도보설(蒙山和尙六道普說) 목판', 1580년 가야산 보원사에서 새긴 '도가논변모자리혹론(道家論辨牟子理惑論) 목판'도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

1577년 원래의 목재 형상을 살려 판각한 '예수시왕생칠재의찬요(豫修十王生七齋儀纂要) 목판', 1621년 덕산 가야사에서 제작한 '성관자재구수육자선정(聖觀自在求修六字禪定) 목판', 1604년 가야산 강당사에서 만든 '오대진언(五大眞言) 목판'도 목록에 포함됐다.

이 목판들은 대부분 같은 종류의 목판 가운데 제작 시기가 가장 빠르고 구성이 완벽한 판본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 기간에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불교 목판의 보물 지정을 결정할 방침이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