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전직 국정원장들의 반성 없는 궤변


왼쪽부터 남재준, 이병호, 이병기 전 국정원장. (사진=자료사진)왼쪽부터 남재준, 이병호, 이병기 전 국정원장. (사진=자료사진)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을 책임졌던 세 명의 전직 수장들이 모두 피의자 신분이 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40억 원대에 달하는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상납 받아 비자금으로 조성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혐의 때문이다.

박근혜 정부의 초대 국정원장이었던 남재준(73) 전 원장이 지난 8일, 이병호(77) 전 원장이 10일 검찰에 소환된 데 이어, 이병기(70) 전 원장도 13일 검찰 조사를 받는다.

국가 수호와 국익 보호 임무를 맡은 최고 정보사령탑들이 줄줄이 소환되는 모습은 참담하기 이를 데 없다.

그러나 거짓의 검은 탈을 쓴 국정원의 적폐는 반드시 청산돼야 하고,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잘못에 대해서는 분명한 사법적 단죄가 뒤따라야 한다.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인터넷 여론 조작과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유출로 대통령 선거에 개입한 것도 모자라 검찰의 댓글 수사와 재판까지도 조직적으로 방해한 정황이 드러난 국정원이다.


그런가 하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시킬 목적으로 이른바 '논두렁 시계 사건'을 거짓으로 만들어 언론에 흘린 국정원이다.

'입이 열 개라도 드릴 말씀이 없다'고 고개를 숙여도 모자랄 판이다.

그런데도 검찰에 소환돼 포토라인에 선 전직 국정원장들은 뻔뻔한 궤변을 늘어놓기에 바빴다.

남재준 전 원장은 국정원 직원들을 가리켜 "이 나라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는 마지막 보루이자 최후의 전사"라는 황당한 주장을 내놓았다.

이병호 전 원장은 "국정원이 최근 큰 상처를 입고 흔들리고 있어 크게 걱정되는 위태로운 상황"이라며 "국정원 강화를 위해 많은 성원이 있으면 좋겠다"고 엉뚱한 의견을 피력했다.

하지만 정작 국정원의 40억 원대 청와대 뇌물 상납이라든가 검찰의 국정원 댓글 수사 방해 혐의 등에 대해서는 입을 꾹 다물었다.

오는 13일 소환되는 이병기 전 원장은 또 어떤 주장을 내놓을지 두고 볼 일이다.


적어도 남재준, 이병호 두 전직 국정원장의 황당 주장은 국정원의 역할과 기능에 대한 그릇된 사고방식을 드러낸 것이다.

(사진=자료사진)(사진=자료사진)
이들에게는 국정원을 국가가 아닌 정권을 위한 '검은 흥신소'로 변질시킨 책임을 물어야 한다.

국민들 앞에서 "책임을 통감한다"는 반성의 한마디는 고사하고 왜곡된 '국정원 관(觀)'을 설파하기에 급급한 것은 적폐청산에 맞서 정치보복 프레임을 선동하려는 술책에 불과하다.

더욱이 남재준 전 원장은 CBS 취재 결과 지난 2013년 검찰이 이명박 정부의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기소했을 때 "원세훈 전 원장이 유죄가 나오면 대한민국이 망한다. 무조건 무죄로 만들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근혜 정권의 친위부대를 자임하며 법치주의까지 훼손한 과거 국정원의 범죄 행위에 대한 진상 규명과 단죄는 당연한 귀결이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